maggun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메인 메뉴


콘텐츠

홈 > ARTICLE > 사회
CJ대한통운 중부사업본부 이선호 본부장
글 : 이진우 /
2021.03.01 14:21:15 zoom out zoom zoom in facebook twitter kakaotalk kakaostory

CJ대한통운 중부사업본부 이선호 본부장

글로벌 셧다운 위기 속 군산항 물동량 대폭 감소

군산시, 전북도 등 민·관 합동으로 군산항 경쟁력 강화 시급

 

경기 침체와 코로나19를 극복하고 하루빨리 일상을 회복하여 군산 발전을 도모해야 할 것입니다.”

CJ대한통운 중부사업본부 이선호 본부장. 그는 직전까지 본사 기획팀에서 근무했다가 지난해 12월부터 CJ대한통운 중부사업본부장으로 취임했다. 임기는 통상 3년이지만 상황에 따라 약간의 변동이 있다.

CJ대한통운은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물류기업으로서 계약물류, 택배, 프로젝트 물류, 포워딩과 국제특송, 항만하역과 운송 등의 사업 분야를 국내외에서 펼치고 있다.

경기 침체에 코로나19까지 겹치면서 물류업계 역시 큰 변화를 맞았다. 범 세계적으로 영향을 미친 코로나19는 글로벌 셧다운을 야기시켰다.

군산항 물동량 감소 등 지역 물류업계도 쉽지 않은 상황에 놓여 있다. 지난달 22CJ대한통운 중부사업본부에서 만난 이 본부장은 감소세인 군산항 물동량을 회복하기 위해 군산시와 전북도 등 민관이 합동해 군산항의 경쟁력을 강화해야 한다고 했다.

 

코로나19, 감소하는 물동량

 

이 본부장은 군산항의 사업은 큰 틀로 볼 때 택배 사업과 항만하역·운송 사업이 주 사업 분야라고 할 수 있다. 전국적으로 6개 사업본부가 각 지역을 총괄하고 있다중부사업본부는 군산을 중심으로 충남 대전, 괴산, 당진 및 전북 전주까지 관할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코로나19 상황에 따른 군산항과 많은 항만들이 글로벌 셧다운 위기를 맞은 상황입니다. 더구나 군산은 한국GM 군산공장 폐쇄 등 지역 경제가 매우 힘든 상황에서 수출입 물동량 감소가 항만 물동량 감소로 이어졌고요.”

이 본부장은 물동량이 전체적으로 30% 이상 감소했고, 자동차의 경우 80% 정도 감소했다면서 지난해의 경우 30만 대(30)가 목표였으나 10만 대 이하로 대폭 축소되었다고 체감 경기를 밝혔다.

 

글로벌 경제내수 경기 풀려야

 

일단 글로벌 경제와 내수 경기가 풀려 물동량이 증가하는 것을 목표로 삼고 있습니다. 다른 항만도 거의 비슷한 상황이지만 군산항의 경쟁력을 확보하는 것이 저의 숙제입니다.”

이 본부장은 군산항 경쟁력 확보를 위해 군산시와 전라북도가 큰 관심을 갖고 화물 유치 인센티브를 제공하는 등 군산항을 이용하는 민간사업자와 협동으로 대응하여 군산항의 경쟁력 확보가 무엇보다 필요하다고 했다.

하역업자가 물량을 유치한다고 해서 다 하는 것이 아니기 때문이지요. 작년 말부터 이어 온 자동차 선적 화물을 늘리는 한편 물동량을 확보하고 큰 투자로 이어지는 선 순환 구조가 이뤄져야 합니다.”

한편, 이선호 본부장은 이선호 신임 본부장은 여수상업고등학교(1991), 한양대학교(2012)를 졸업했다.

1993년 대한통운에 입사해 여수지사에서 근무했으며, 대한통운 여수지사 기획팀/관리팀, 대한통운 본사 감사실, CJ대한통운 본사 운송사업팀, 기획팀 팀장 등을 거쳤다.

 

CJ대한통운 중부사업본부

전북 군산시 서해로 194(소룡동)

063-460-7001

 

이진우님 기사 더보기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닫기
댓글 목록
댓글 등록

등록


카피라이터

주소 : (우)573-041 전북 군산시 큰샘길 1(중앙로1가 23-11), 통신판매신고 : 2015-전북군산-00025

전화 : 063-445-1856, 팩스 : 063-911-1856, 대표 : 이진우, E-mail : jay0810@hanmail.net

Copyright 2020. MAGAZINE GUNSAN. All Right Reserved.

LOGIN
ID저장

아직 매거진군산 회원이 아니세요?

회원가입

아이디와 비밀번호를 잊으셨나요?

아이디/비밀번호 찾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