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ggun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메인 메뉴


콘텐츠

홈 > ARTICLE

사회(전체424건)

목록

낮은 데로 낮은 데로, ‘성광교회’

오늘도 주일 2부 예배를 드렸다. 7월 새벽기도회가 시작되었다. 목사님은 ‘이번 한 번만 나오라’고 하지만 나는 영 자신이 없다. 이번엔 나갈 수 있을까 고민하지만 아직 안될 것 같은 생각이 앞선다.

[매거진군산 / 2019.07.01]
  • facebook0
  • twitter0
  • kakaotalk0
  • kakaostory0

33년 동안 봉사, 이희복 ‧이재희 부부

사랑하는 동반자와 오랜 세월동안 봉사하며 사는 일은 얼마나 뜻깊을까. 각자의 삶 속에서 나름대로 기준을 세우고 어려운 이들을 위하여 아름다운 동행을 해 온 이희복(62·군산엘소아과 검진실장)·이재희(56·군산시보건소 계장)

[매거진군산 / 2019.06.01]
  • facebook0
  • twitter0
  • kakaotalk0
  • kakaostory0

보리 향기를 찾아 떠나는 ‘군산꽁당보리축제’

‘보릿고개’라는 말을 들어보았는가. 어렵고 힘들던 시절의 대명사인 이 말은 가난의 굴레가 얼마나 큰가를 아스라한 이야기로 전해주고 있다. 소작을 부쳐 사는 농부들은 산밭이나 2모작 농떼기에 심어 놓은 보리에 이삭도 피기도

[매거진군산 / 2019.04.01]
  • facebook0
  • twitter0
  • kakaotalk0
  • kakaostory0

군산의 새로운 가치발견, “상상곳간” - 상상력 보물창고를 만들어

상상력을 모아두었다가 필요할 때 꺼내서 사용하면 얼마나 좋을까? 새로운 아이디어에 모아두었던 상상력들을 잘 반죽하면 얼마나 근사한 결과물이 탄생할지 상상만 해도 재미있다. 게다가 한사람의 상상력이 아니고 마음이 같은

[매거진군산 / 2019.04.01]
  • facebook0
  • twitter0
  • kakaotalk0
  • kakaostory0

[군산 평화의소녀상 문화제]

군산 평화의 소녀상은 조각가 고광국님이 2015년도에 제작, 동국사에 설치한 작품입니다. 일제치하에서 일제가 우리의 청순가련한 소녀들을 현해탄을 건너 일본으로 끌고 가 일본군의 종군 위안부로 삼아 짓밟고 신고의 고통 속에

[매거진군산 / 2019.08.12]
  • facebook0
  • twitter0
  • kakaotalk0
  • kakaostory0

7년째 교통봉사, ‘딸 바보’ 김재만(72)씨

어김없이 꽃샘추위가 찾아 온 2019년 3월 15일 아침 8시 30분경 군산미장초 후문 사거리. 영하권으로 뚝 떨어진 아침 기온 때문인지 벙거지 모자를 눌러 쓴 김재만 할아버지(72)에게서 하얀 입김이 품어져 나왔다. 7년

[매거진군산 / 2019.04.01]
  • facebook0
  • twitter0
  • kakaotalk0
  • kakaostory0

가깝고도 먼 섬, 유부도(有父島)

아무리 급한 일이 생겨도 육지에 나가려면 물이 들어오기를 기다려야 하는 조그만 섬. 코앞에 보이지만 배를 타지 않으면 드나들 수 없는 가깝고도 먼 섬이 바로 ‘유배의 섬’으로 알려진 유부도이다. 충남 장항항에서는 8㎞ 떨어

[매거진군산 / 2019.04.01]
  • facebook0
  • twitter0
  • kakaotalk0
  • kakaostory0

“운동과 동고동락하며 성장했죠” 승리체육관 태권낭자 조윤빈 사범

수송동 승리체육관 소속 조윤빈 사범(26/4단)은 7세 때 태권도를 시작, 20여 년을 오로지 태권도와 함께 해온 아직 미혼의 태권 낭자다. 어린 시절, 부모님이 대야에서 지업사를 운영하셨던 터라 지업사 집 딸로 불렸다는

[매거진군산 / 2019.02.01]
  • facebook0
  • twitter0
  • kakaotalk0
  • kakaostory0

새만금 재생에너지 사업, 득인가 해인가

새만금 재생에너지 사업, 득인가 해인가 일자리 창출 기대반 우려반, 뜨거워진 논란

[매거진군산 / 2018.12.01]
  • facebook1
  • twitter0
  • kakaotalk0
  • kakaostory0

고즈넉한 ‘선유도에 물들다’

붉은 노을에 물드는 선유도를 선물하다. - ‘선물’펜션 운영 임동준 대표 - 망주봉 능선, 고즈넉한 ‘선유도에 물들다’

[매거진군산 / 2018.12.01]
  • facebook1
  • twitter0
  • kakaotalk0
  • kakaostory0

두드려라, 그러면 열릴 것이다 - 김선화 군산여성일력개발센터 관장

세상은 두드리는 자의 몫이었다. 어렵고 힘들지 않은 삶이 얼마나 될까만 대학 진학도 힘겨워했던 청춘 김선화, 그녀가 위기의 삼십대를 넘기고 19명의 실무자가 있는 군산여성일자리센터를 총괄하는 관장으로 돌아왔다. 오늘 그녀의

[매거진군산 / 2018.12.01]
  • facebook0
  • twitter0
  • kakaotalk0
  • kakaostory0

그 옛날 군산은 ‘섬(島)’ 모습 이었다! 이복웅 (사)군산역사문

60~70년대 전북 군산은 ㅇㅇ성명철학관 간판을 흔히 볼 수 있었다. 지방의 작은 항구도시임에도 작명소들이 처마를 맞대고 있는 골목도 조성되어 있었다. 회사를 설립하거나 영화 한 편 제작해도 작명소를 찾아 제목을 정하고,

[매거진군산 / 2018.11.01]
  • facebook0
  • twitter0
  • kakaotalk0
  • kakaostory0

시내 아파트에서 시골 논으로 출근하는 남자 군산 백인영 씨의 하루..

[매거진군산 / 2018.11.01]
  • facebook0
  • twitter0
  • kakaotalk0
  • kakaostory0

은파호수 언덕의 스페니쉬(Spanish)레스토랑 ‘몬주익213’

군산 최초의 스페인 풍 레스토랑 최근 군산에서도 정통 스페인 음식을 맛볼 수 있는 레스토랑이 문을 열었다. 은파의 언덕바지에 위치한 푸드 단지 앤츠밸리(Ant’s Valley)의 ‘몬주익(Montjuic)213’이 바

[매거진군산 / 2018.02.01]
  • facebook0
  • twitter0
  • kakaotalk0
  • kakaostory0

구시청사부지 활용과 군산초등학교 활용방안

ASPECT 청소년기자단입니다. 저희는 이번에 매입에 거액을 들인 구 군산시청 부지(이하 구시청)가 오랫동안 방치되고 있는 것을 문제로 보고 기획기사를 작성하고 있습니다. 또, 2019년 3월에 군산초등학교(이하 군산초)가

[매거진군산 / 2018.02.01]
  • facebook0
  • twitter0
  • kakaotalk1
  • kakaostory0
  12345678910 >> 

카피라이터

주소 : (우)573-041 전북 군산시 큰샘길 1(중앙로1가 23-11), 통신판매신고 : 2015-전북군산-00025

전화 : 063-445-1856, 팩스 : 063-911-1856, 대표 : 이진우, E-mail : jay0810@hanmail.net

Copyright 2015. MAGAZINE GUNSAN. All Right Reserved.

LOGIN
ID저장

아직 매거진군산 회원이 아니세요?

회원가입

아이디와 비밀번호를 잊으셨나요?

아이디/비밀번호 찾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