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ggun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메인 메뉴


콘텐츠

홈 > ARTICLE > 사회
365일 고기가 신선한 프리미엄 미트바, 고기친구뷔페
글 : 고경곤(객원기자) / k31479@naver.com
2011.12.01 15:01:04 zoom out zoom zoom in facebook twitter kakaotalk kakaostory

  

 

저렴한 가격에 다양한 종류의 고기를 식성에 따라 마음껏 먹을 수 있는 ‘고기친구뷔페’(대표 유병길)가 최근 군산의 새로운 외식 명소로 급부상하며 성큼 다가온 연말연시 송년회 모임 등의 장소로도 각광 받고 있다. 모인이들 만큼 중요한 것이 바로 음식과 장소다. 보통 고기뷔페는 고기의 종류만 다양할 뿐, 일반 고기전문점에 비해 맛이 떨어진다는 인식이 강하다. 하지만 “고기친구뷔페”는 이러한 인식을 180도 뒤집는다. 이집은 인테리어도 호텔급으로 고급스럽고 무엇보다 매장 내에서 사장이 직접 손질한 신선한 고기를 고객이 원하는 부위를 먹고 싶은 양 만큼 실컷 즐길 수 있도록 했다는 것과 고기 질 또한 아주 좋으며 밑반찬도 깔끔하다. 사장이 직접 정육한 고기를 쇼케이스(프리미엄 미트바)에 담아, 소등심, LA갈비, 살치살, 토시살, 언양식불고기 등 20가지 고기와 그 외도 참 다양한 30종류 뷔페메뉴를 마음껏 즐길 수 있다는 점이 매력이다. 

 

고기뷔페에서 고기를 많이, 그리고 맛있게 드시는 방법

첫째 프리미엄 미트바에서 생고기를 종류별로 조금씩 그릇에 담는다.

둘째 불판에 생고기를  부위별로 조금씩 구워 드세요.

셋째 양념이 없는 생고기부터 드신 후 수제 소시지, 떡갈비, 양념구이 등 양념된 고기로 마무리 하는 게 좋다 하네요.

넷째 그리고 다양한 뷔페메뉴를 드시고 다양한 과일과 음료로 후식을 즐기세요.   

 

 


 

군산 나운동 인근에서 무한리필 프리미엄 고기뷔페전문점 “고기친구뷔페”를 운영하고 있는 유병길(사진)사장은 성공비결을 묻는 질문에 "레스토랑 업종에 종사 하다 보니 자연스레 외식업에 관심이 많았다"며 이같이 밝혔다. 유사장은 이전에도 동종 업종으로 성공한 경력이 있는 베테랑 외식 전문가다.

 

 유씨는 "고기친구 매장을 하기 전에도 유명 워싱턴 레스토랑을 운영했다"며 "업종을 전환하기 위해 시장조사를 하던 중 경쟁력을 갖췄다고 판단한 <프리미엄 무한리필 고기뷔페>를 알게 됐고 그간의 노하우를 살려 “고기친구뷔페”란 브랜드로 전환해 재창업 하게 됐다"고 말했다.

 

'고기친구뷔페'는 1만5천원대에 무한리필이라는 신개념의 고기뷔페전문점이다.  또 고객들의 동선까지 감안해 단채행사 전용룸을 두어 각종세미나 행사도 가능케 음향시설 및 테이블 배치와 고품격 인테리어로 가족 단위 및 기업체회식, 단체모임, 연말연시 송년회모임 등을 위한 고객들이 찾기에도 최적의 장소가 될 수 있도록 꾸며져 있다.

 

 “고기친구뷔페”는 편안하면서도 고급스러운 장소에서 프리미엄 고품질 다양한 소고기, 돼지고기, 닭고기, 오리고기 요리를 어린이부터 성인들까지 온가족이 함께 부담 없는 가격으로 마음껏 즐길 수 있는 곳이다. 

 

특히 유사장은 군산에서 유일하게 매장 내에서 자신이 직접 손질한 신선한 고기를 쇼케이스에 진열하기에 외부로 노출되지 않아 위생적으로 고객이 원하는 부위를 드시고 싶은 양 만큼 가져다 실컷 즐길 수 있도록 했다는 것이 다른 고기뷔페점과 차별점이라 하겠다.

 

문화동 현대코아 4층 위치에 있어 유동인구가 많고 아파트도 밀집해 다양 층의 고정고객 확보에도 유리한 곳에 위치해 있다. 특히 주변에 상가 유흥업소가 근접해 있어  다양한 고객이 매장을 즐겨 찾고 있어 10대부터 가족단위까지 고객 범위가 다양한 편이라 한다.

 

유 사장은 “식자재 값 상승으로 마진은 줄었지만 내 가족이 먹는 다는 신념으로 위생과 품질에 각별히 신경 쓰고 있다”며 “무료시식회 등의 이벤트를 통해 맛과 품질이 입소문 나다보니 250평 규모 매장이 늘 예약손님과 가족단위 손님으로 북적 거린다”고 말하며, "앞으로도 우리 매장 만의 서비스를 개발해 고객들이 믿고 찾을 수 있는 신뢰 높은 매장이 되도록 더 정진 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고경곤(객원기자)님 기사 더보기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닫기
댓글 목록
댓글 등록

등록


카피라이터

주소 : (우)573-041 전북 군산시 큰샘길 1(중앙로1가 23-11), 통신판매신고 : 2015-전북군산-00025

전화 : 063-445-1856, 팩스 : 063-911-1856, 대표 : 이진우, E-mail : jay0810@hanmail.net

Copyright 2015. MAGAZINE GUNSAN. All Right Reserved.

LOGIN
ID저장

아직 매거진군산 회원이 아니세요?

회원가입

아이디와 비밀번호를 잊으셨나요?

아이디/비밀번호 찾기